Banda [얼리버드 3차]

반다 화이트 송아지가죽 스웨이드 슬립온 스니커즈
243,100
286,000
15%
내 사이즈 찾기
얼리버드 주문하기
댓글
24

MADE IN ITALY

상세정보를 확인해보세요.

Hybrid Design

빈티지 감성의 슬립온

반다 스니커즈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사랑 받는 빈체 독일군 트레이너의 DNA와 신고 벗기 편한 슬립온 기능이 합쳐져 탄생되었습니다. 어퍼는 이탈리아 풀그레인 송아지가죽 베이스에 외부 마찰의 노출이 많은 부위는 스웨이드 송아지가죽 소재를 적용하여 내구성을 높였습니다. 신발의 혀에 위치한 패브릭 라벨에는 Made in Italy의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반다 스니커즈의 생산지인 이탈리아 마르케 지도가 수놓아져 있으며, 이탈리아 국기 색상인 ‘일 트리콜로레(Il Tricolore)’로 채색되어있습니다.

사이드 엘라스틱 밴드

반다 스니커즈의 가장 큰 특징인 엘라스틱 밴드는 레이스업 스니커즈를 신을 때마다 신발끈을 묶어야 하는 불편을 없애고 슬립온의 기능을 제공합니다. 밴드는 외부에 노출을 시켜 자연스럽게 반다 스니커즈의 디자인 요소로도 활용했습니다. 반다의 신발끈은 처음 착용을 시작할 때 한번 만 잘 묶어주면 됩니다.

Made in Marche, Italy

실력을 인정받은 이탈리아 장인 제작

이탈리아 마르케(Marche) 주는 150년 전통을 가진 신발 생산의 성지로 통합니다. 그 중에서도 몬테그라나로, 산엘피디오마레, 산엘피디오, 몬테우라노가 특히 유명합니다.

반다 스니커즈는 몬테그라나로(Montegranaro)에서 만듭니다. 이 도시는 예로부터 신발 생산의 중심지로 자리 잡았으며, 전 세계의 파급력 있는 럭셔리 브랜드가 여전히 생산을 의뢰하는 곳입니다.

이탈리아 럭셔리 스탠다드 그대로

이탈리아 신발을 검색해 살펴보면 가죽만 그렇고 제작은 아닌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가죽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을 현지에서 제대로 만든 신발은 고가의 명품 브랜드에서나 볼 수 있습니다.
최상급 원부자재부터 견고한 제법, 포장까지 전 과정을 이탈리아 현지에서 제대로 만듭니다.

편안함과 고급스러움의 극치

풀그레인(full grain)이란 가죽의 은면(grain)을 어떠한 손상 없이 그대로 포함한 것입니다. 풀그레인 가죽은 표면을 따로 가공하지 않아 본래의 질감과 무늬가 그대로 살아있으며, 매끄러운 상태의 원피를 그대로 쓸 수 있을 정도로 깨끗한 최상급 가죽입니다. 송아지가죽(calfskin)은 다른 동물의 가죽보다 부드러우면서도 통기성과 내구성 또한 뛰어나 신발 소재로서 가장 최적화된 가죽입니다. 그 중에서도 이탈리아 풀그레인 송아지가죽은 많은 럭셔리 브랜드에서 최상위로 꼽힙니다. 이탈리아 풀그레인 송아지가죽과 부드러운 감촉의 스웨이드 송아지가죽으로 어퍼를 구성합니다.

발을 휘감는 부드러운 착화감

신발에서 안감은 매우 중요합니다. 안감은 발과 직접 맞닿는 부분으로 착화감에 가장 큰 영향을 줍니다. 최고의 신발이 되려면 안감까지 송아지가죽이어야 합니다. 하지만 안감까지 송아지가죽으로 제작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원가가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브랜드가 돈피(돼지가죽)나 합성피혁(인조가죽)을 안감으로 사용합니다. 럭셔리 신발은 돈피나 합성피혁을 안감으로 쓰지 않습니다.

제누이오는 안감부터 깔창까지 발이 닿는 모든 곳에 송아지가죽을 사용합니다.

한국인의 발 특성을 고려한 라스트

이탈리아 오리지널 스니커즈 라스트는 곡선미가 좋기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한국인의 발에는 잘 맞지 않습니다. 발볼이 좁고 발등이 낮기 때문입니다. 한국인의 발에 맞춰 개발된 라스트를 쓰면 편하겠지만 미묘한 차이로 곡선미가 떨어질 수 있습니다. 많은 시행착오 끝에 곡선미와 편안함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습니다. 마르곰社의 아웃솔로 기본적인 곡선미를 살리고, 한국인의 발에 맞춰 발볼과 발등을 여유있게 수정한 라스트를 사용합니다.

푹신함과 지지력의 최적 밸런스

신발의 깔창이 푹신할수록 좋은 것은 아닙니다. 푹신할수록 압력이 분산되어 발에 미치는 충격은 줄어들지만, 굴곡이 심한 지면처럼 특수한 상황에서 발의 인대에 걸리는 힘을 줄이려면 지지력 또한 중요합니다. 푹신함과 지지력은 상반되기 때문에 그 균형점이 어디인지가 중요합니다. 충격과 부하 측면에서 발의 피로도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소재가 이상적입니다. 깔창 쿠션에 최적의 탄력성과 복원력을 갖도록 만든 폴리우레탄 폴리머(Polyurethane Polymer)를 사용합니다. 이 폴리머는 1,000만 걸음을 걸어도 꺼지지 않을 정도로 내구성 또한 탁월합니다.

컵솔 사이드월 스티칭 제법

컵솔 사이드월 스티칭 제법은 겉감, 안감, 아웃솔을 한 번에 꿰매는 제법입니다. 이 제법을 사용하면 큰 충격에도 아웃솔이 분리되지 않기 때문에 오래도록 신을 수 있습니다. 아웃솔을 본드로만 부착한 스니커즈와는 내구성에서 현격한 차이가 납니다. 반다 스니커즈는 컵솔 사이드월 스티칭 제법을 사용합니다.

마르곰社 아웃솔

마르곰 아웃솔은 스니커즈 아웃솔의 왕입니다. 프리미엄급 이상의 브랜드가 아니면 잘 납품하지 않습니다.

마르곰社는 이탈리아 마르케 지역에 위치한 세계적으로 유명한 독보적인 아웃솔 회사입니다. 이탈리아 비브람社와 쌍벽을 이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수많은 럭셔리 브랜드가 마르곰 아웃솔을 사용할 정도로 이미 검증되었습니다.
마르곰 천연고무 아웃솔은 착화감이 뛰어날뿐만 아니라 내구성도 탁월합니다.

뒤꿈치를 감싸는 쿠션감과 심플한 디자인

뒤꿈치 쿠션 또한 사소하지만 중요한 부분입니다. 쿠션 없이 딱딱하게 만들면 깔끔해 보일 수는 있지만 경우에 따라 뒤꿈치가 까질 우려가 있습니다. 또한 저가의 복원력이 떨어지는 소재를 사용하면 얼마 되지 않아서 주저앉게 됩니다. 뒤꿈치 쿠션에는 적절한 부드러움으로 뒤꿈치를 보호해주고, 발에 맞춰 변형되면서도 그 형태가 오래도록 유지되는 소재를 사용해야 합니다.

숙련된 장인이 만든 디테일의 차이를 느껴보세요.

손에서 손으로 이어진 이탈리아 장인만의 전통적인 기술로 디테일의 차이를 만듭니다. 50여 개의 세부 공정을 통해 제작한 장인의 꼼꼼한 퀄리티와 기술을 눈으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실력을 인정받은 이탈리아 장인이 제작합니다.

오랜 세월동안 손에서 손으로 이어진 전통과 이탈리아만의 고유한 기술력은 예술과도 같습니다. 이탈리아의 장인 정신과 품질은 세계에서 인정받았으며 제누이오의 모든 제품은 이 장인분들이 만듭니다. 이 장인분들은 백화점 명품관 브랜드 외 수많은 해외 럭셔리 브랜드의 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제누이오의 비전에 공감해 주신 장인분들로 제누이오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기존의 관습화된 틀에서 벗어나 진정한 가치를 제공합니다.

럭셔리 브랜드 장인과 소비자 사이에 있는 유통단계를 최소화합니다. 기존의 관습화된 틀에서 벗어나 가격, 디자인, 품질에 있어 고객이 원하는 진정한 가치를 제공합니다.

D2C : Direct to Customer